홈 > 소식/보도 > 논평/보도
논평/보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대구경제 논할 자격 없다!

더불어민주당대구시당 0 55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대구경제 논할 자격 없다!

 

- 22일 로봇산업 육성 전략보고회, 자유한국당 대구지역구 의원 전원 불참 -

 

지난 22() 문재인 대통령은 대구를 방문하여 로봇산업 육성 전략 보고회와 세계 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였다. 로봇산업과 물산업은 침체된 섬유산업의 극복방안으로 대구시가 집중하고 있는 주력산업이다.

 

문 대통령도 대구시가 로봇산업에 주력하는 점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며 전통과 혁신을 아우르는 조화로운 정신을 지닌 대구가 근대화를 일으켜 온 힘으로 로봇산업을 일으키고 미래 신산업의 중심도시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구 로봇산업의 성과들을 언급하며 정부가 2023년 로봇산업 글로벌 4대 강국을 목표로 삼고 <세계적인 스타 기업 20개 발굴, 제조로봇 분야 근로환경 개선 및 인력부족 해소, 로봇 활용 교육 지원, 향후 제조사가 주도적으로 판매보급 할 수 있는 협력체계 구축, 로봇과 스마트공장을 접목하여 전통 제조업을 되살리는 동력으로 활용> 등 국내 로봇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꿈꾸는 로봇산업의 미래가 대구에서 제일 먼저 펼쳐지도록 대구의 꿈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함께 발맞춰 지역의 주력산업을 성장시켜나가는 것은 대구 경제발전에 있어 더 없이 좋은 기회다.

 

더욱이 대통령이 나서서 대구의 주력산업들을 전폭 지원해주겠다는데 250만 대구시민의 생계를 생각한다면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확실한 보장과 더 많은 지원을 요구해 얻어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러나 현장에 더불어민주당 홍의락김현권 국회의원과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 및 원외지역위원장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에서는 최근 동구을 당협위원장을 맡은 김규환(비례대표)국회의원 외에 대구를 지역구로 둔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은 9명 전원이 불참하였다.

 

이들이 대구 로봇산업의 중요성을 모르진 않을 텐데 너나 할 것 없이 불참한 것은 참으로 유감스럽다. 대구의 백년대계가 걸린 로봇산업과 물산업을 외면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대구경제를 논할 자격이 없다. 총선을 약 1년 여 앞둔 시점, 과연 TK 패싱의 주범은 누구인지 깊은 고민이 필요하다.

 

 

2019. 3. 25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