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보도 > 논평/보도
논평/보도

대구매일신문의 상습적 민주화 운동 폄훼에 대한 재발방지책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더불어민주당대구시당 0 96

대구매일신문의 상습적 민주화 운동 폄훼에 대한 재발방지책을 강력히 요구합니다!


지난 19일자 대구매일신문의 만평은 5.18민주화운동 당시 공수부대가 무고한 광주시민을 곤봉으로 구타하는 모습을 그대로 베낀 것으로 정부 정책 공격을 위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모욕하고 조롱했습니다.


이후 대구매일신문은 이번 만평에 대한 청와대 국민 청원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항의가 이어지자, 오늘자 신문 인터넷판을 통한 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변명으로 일관된 신문사의 태도에서 어떠한 진정성도 발견할 수 없었고, 오히려 그 의도에 대한 의심만 가중되고 있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대구매일신문의 형식적인 사과와 변명이 아니라 재발방지책이 있는 진정성 있는 공식적 사과를 강력히 요구합니다!


대구매일신문의 민주화운동 폄훼는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 823일 매일희평이 게재한 계엄군이 8.15 집회를 허용한 법원을 몽둥이로 내리치는 장면 또한 5.18 계엄군의 만행을 빗댄 것으로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이처럼 대구매일신문의 상습적 민주화운동 폄훼를 이번 기회에 뿌리 뽑아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최근 쿠데타에 맞선 미얀마 민주화 운동에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 종교인, 시민단체는 물론 일반 국민까지 적극적인 연대감을 나타내고 있는데, 이는 미얀마의 현 상황이 '5월 광주'와 닮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지난 165.18 민주화운동 이후 5.18 계엄군이었던 공수부대원이 민간인 발포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 유족을 찾아가 사죄하는 첫 양심고백도 나왔습니다.


이러한 때 대구매일신문의 만평은 시대를 역행하고 국민을 우롱하며,‘비판의 성역'을 빙자한 천인공노할 만행입니다.


아무리 수구의 신문이라도 정도라는 게 있습니다. 정부의 정책 비판을 위해서라면 역사의 아픔마저 희평의 도구로 이용하는 파렴치한 일은 즉각 중단 되어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김대진)은 또다시 대구에서 일어난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희생자분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다시는 이런 일이 대구에서 일어나지 않도록 감시와 견제의 역할을 다 하며 이 시대 우리 대구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2021. 3. 22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대변인 황재홍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