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보도 > 논평/보도
논평/보도

혈세 686억 들인 <상리음식폐기물처리장> 준공 2년만에 불합격

더불어민주당대구시당 0 129

혈세 686억 들인 <상리음식폐기물처리장> 준공 2년만에 불합격

최근 4년간 설계용량 300톤의 48%~62% 수준 폐기물처리

오물악취에 무방비, 안전사고예방위한 긴급안전진단 및 오물제거 시급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남칠우)은 악취로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상리동 <음식폐기물처리장>과 관련하여 김우철사무처장이 시당당사에서 대구시청 자원순환과로부터 현안보고를 청취한 다음 곧바로 현장점검을 하였다.

 

김우철 사무처장에 따르면 상리음식폐기물처리장은 이명박정부 당시 200911월에 국비93, 시비 224, 부담금 369억 등 총 686억원이 투입돼 1300톤 처리능력으로 건설되었으나 준공 직후인 20153월 정기검사에서 처리능력부족사유로 불합격판정을 받았다. 부실시공으로 보이며 어떤 경위로 시공사가 선정되었는지 의문이다.”고 밝혔다.

연도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음식물처리량/

250

227

185

162

143

168

또한 김우철처장은 연도별 음식물 처리량을 보면 2013-4년만 250, 227톤이고 그뒤로는 143~185톤으로 설계용량 1300톤의 48%~62% 수준에 불과하고, 박근혜정부 당시 2015년에 대구시가 <소송 및 정상운영을 위한 TF>까지 구성한 것만 보더라도 <상리음식폐기물처리장>이 처음부터 부실시공된 것으로 보인다.”국민의 혈세 686억이 어떻게 집행되었는지, 소송까지 준비하던 대구시가 어떤 경위로 시공사 성능개선계획을 승인하게 되었는지 규명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시는 매일 610톤의 음식물폐기물이 발생하며, 200톤은 <신천처리장>에서, 250톤은 <상리처리장>에서, 나머지 160톤은 민간에서 처리중인 바, 상리처리장은 201810월 정기검사 합격 판정후에도 운영사 운영노하우부족 무기물퇴적(사공간 발생), 소화효율 저하 지하밀폐구조 및 예비시설 부재 등의 문제점을 안고 있어서 시급한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장 직원의 안내로 <상리처리장> 시설물과 전 공정을 현장 점검한 대구시당 김우철 사무처장에 따르면 처리장은 지상1, 지하3층 구조물인데 지상1층 굴뚝의 악취희석배수허용치는 300이다. 300배의 공기를 썪어야 정상수치가 된다는 의미이다. 지하3층은 900~3000까지 올라간다고 했다. 처리장에는 총 28명의 전문인력이 폐기물 처리작업을 전담하고 있는데 3교대면 불과 8명이서 복잡한 시설물과 공정을 관리하고, 고장수리, 오물청소 등을 해야 해서 인력부족에 따른 안전사고에 무방비상태였다.”고 한다.

 

오물 범벅으로 악취가 진동하는 상황에서 24시간 근무하는 것은 명백하게 근로기준법,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사항이다. 문제가 된 현장은 처리장 2층인데 기사가 나간 뒤 청소가 되었다지만 지하1층부터는 바닥, 계단, 벽면할 것 없이 구조물 전체가 폐기물 범벅인 상태라 바닥청소가 의미가 없어 보였다.”고 했다.

 

대구시당 김우철사무처장은 직원들의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다. 시설물 및 전 공정에 대한 즉각적인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시설물 소독 및 오물제거 작업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시설물이 온통 오물에 덮혀 있어서 배관부식이 일어나도 사전점검이 불가능한 상태라 폭발 등 위험이 상존하는 상태라고 했다.

 

 

2019. 2. 8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