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보도 > 논평/보도
논평/보도

신속추경으로 중소기업‧자영업자 등 광폭지원 요청 사태 진정시까지 대구경북 마스크 우선 공급 건의, ‘대구시’총력지원 다짐

더불어민주당대구시당 0 114

신속추경으로 중소기업자영업자 등 광폭지원 요청

사태 진정시까지 대구경북 마스크 우선 공급 건의, ‘대구시총력지원 다짐

 

- 민주당 대구시당 23() 대구경북 비상대책회의 개최 -

 

더불어민주당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 김부겸 대구경북 권역별 선거대책위원장 (수성갑 국회의원), 홍의락 북구을 국회의원은 23() 오후230분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확산방지와 신속한 격리치료를 위해 현행의 미비한 법과 제도를 뛰어 넘어 필요시 선제적이고 강제적 대응을 정부에 촉구했다.

 

대구시당은 비상대책회의를 통해 대구, 청도의 현 상황은 광역자치단체의 대응 능력을 넘어선 상황을 지적하며 거리와 상점가가 텅텅 비었고 시민들은 불안을 넘어 공포를 호소하고 있다며 전례를 따지지 말고 모든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기임을 강조했다.

 

이어 정부차원의감염병 특별관리지역 비상대책본부(가칭)”설치와 방역당국, 필요 의료기관 등에 강제 명령권 부여, 신속한 격리와 치료를 위한 총력 지원, 군 의료진 및 대응인력 파견, 군 시설 활용 대책 마련, 특별관리지역 주민들에게 마스크, 손소독제 우선 공급 등 선제적이고 공세적인 방역과 확산 방지 조치 실시, 개학(교육부 및 교육청)과 각종 국가자격시험 연기 등 대책, 지역 경제 충격 완화, 지원을 위한 추가 경정예산 편성, 민간 차원의 협력과 연대 호소 등을 요청하였다.

 

또한 정부에 요청하는 것 외에도 중앙당에 코로나19 확산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한 추경 긴급편성에 당이 앞장서줄 것과 대구경북 현장최고위원회의 개최를 요청하겠다고도 밝혔다.

 

한편 최근 코로나19로 제기된 총선연기 가능성에 대해 김부겸 선대위원장과 홍의락 의원은 정치일정을 지금 얘기하는 것은 성급하다. 지금은 재난 극복을 위해 모두가 노력하여 안정적인 상황으로 돌아가는 것이 우선이다며 선을 그었다.

 

이밖에 중앙 언론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대구발 코로나에 대해서는 김부겸 선대위원장과 홍의락 의원,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이 입을 모아 대구시민에대한낙인찍기라며 지역민에게 상처를 주는 표현은 사라져야 한다고 엄중히 경고했다.

 

 

2020. 2. 23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