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보도 > 논평/보도
논평/보도

20일 열린 민주당 정책예산협의회서 대구시당 ‘대구시 주요사업 26건, 국비 3,654억원’건의

더불어민주당대구시당 0 85

20일 열린 민주당 정책예산협의회서 대구시당

대구시 주요사업 26, 국비 3,654억원건의

 

 

더불어민주당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주최 2021년도 대구·경북·제주 예산정책협의회가 20() 오후2시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되었다.

 

예산정책협의회에는 이해찬 당대표를 비롯한 김태년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 조정식 정책위의장, 윤후덕 기재위원장, 정성호 예결위원장, 박홍근 예결위간사 등 당 지도부와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 허대만 경북도당위원장, 오영훈 제주도당위원장, 김우철 대구시당 사무처장, 대구시에서 홍의락 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하였다.

 

이해찬 당대표는대구·경북은 올해 코로나19로 인해서 피해를 가장 많이 입었던 지역이나 주민들이 아주 단결된 힘으로 잘 위기를 극복해서 이제는 비교적 안정화된 지역이다. 그동안 고생 많이 하셨다.”코로나로 인해서 생기는 여행이라든가 숙박이라든가 중소상공인들이라든가 이런 쪽 타격이 아주 심하기 때문에 각별하게 관심을 갖도록 하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김태년 원내대표는오늘 예산정책을 논의할 지역들은 아시다시피 우리당 소속 광역단체장을 배출하지 못했다. 하지만 지역 주민에 대한 책임은 우리 민주당에 있어서 결코 다를 수 없다. 민주당은 비록 우리 단체장이 없다고 하더라도 대구·경북·제주의 예산정책이 타 지방정부에 비해 차별받지 않도록 특별히 신경 쓰도록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남칠우 대구시당위원장은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대구는 어느 도시보다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하지만 다른 시·도에서 많이 응원해준 덕에 어느 정도 안정화 되었다. 이번 예산정책협의회 개최도 대구시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며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환영의 뜻을 전했다.

 

이후 비공개로 진행된 현안브리핑에서 김우철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대구시 2021년도 현안 및 국비사업을 지도부에 보고하며대구시는 2021년에 전년대비 3.7% 증가한 국비 35,737억원을 신청, 이 중 신규사업은 2,808억원이다. 이중 특히 협의중인 사업 3개와 미반영사업 6개 등 한국판 뉴딜 기준으로 분류한 주요 26개 사업 3,654억원이 정부안 편성 및 심의단계에서 제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브리핑 후 종합토론에서 홍의락 경제부시장은 지역에 TK패싱론을 불식시킬 수 있도록 당에서 나서서 도와달라며 특히“21대 국회에서 TK특별위원회를 만들어 민주당과 시·도민의 연결고리를 만들어달라고 부탁하자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장은 “TK위원회 만들어서 대구경북의 심부름을 하겠다고 답하였다.

 

또한 당 지도부를 비롯하여 윤후덕 기재위원장과 정성호 예결위원장도 원외지역인 대구, 경북, 제주의 예산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김우철 사무처장이 건의한 대구시 2021년도 주요 사업에는 의료기술시험연수원 건립 대구경북권감염병 전문병원구축 대구시 감염병 전담병원 의료인 수당 지원 자율주행자동차 시범운행지구 지정 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예타) 국립 청소년진로직업체험수련원 건립 K-R&D캠퍼스 건립을 위한 첨복단지 일부 지정해제 서대구 하·폐수처리장 통합지하화사업 국비 지원 등이 있다.

 

 

2020. 7. 21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