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보도 > 논평/보도
논평/보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회, 대구시 동물원 전수조사 실시 촉구

더불어민주당대구시당 0 32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회, 대구시 동물원 전수조사 실시 촉구


동물원 시설 평가, 동물 상태 사육 환경 조사 필요

대구시 동물원 문화 바꿀 계기되길 기대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회 임미연 위원장은 23()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1년 넘게 휴원하며 동물학대 및 방치 등으로 문제가 된 대구시 한 동물원을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직접 방문했다.


현장 방문 시 동물들의 상태와 환경은 구두로 접했던 것보다 더 열악하여 한시라도 빨리 좀 더 나은 환경에서의 보호가 절실해 보였다. 이에 해당 지자체 담당자들과 연락을 취하며 대책 마련을 위해 논의 중이다.


이번에 문제되었던 동물원 이외에도 대구시에는 동물원 및 수족관 시설 7곳이 운영 중에 있으며, 이와 같은 문제가 또 발생되기 전 전수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됨에도 불구하고 대구시에서는 아직 어떠한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다.


따라서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회는 대구시 동물원 실태에 대한 시 차원의 전수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바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현행법상 시설의 명칭과 위치, 전문 인력 현황, 향후 질병이나 안전 관리 계획 등 서류상 최소 요건만 갖추면 동물원 또는 수족관 운영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등록제에서 허가제로 운영되어야 한다는 문제가 수없이 제기되었고, 법안도 발의 되었다. 하지만 아직도 채택되지 않고 있어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어렵다는 게 현실이다.


또한, 동물들의 서식환경이나 관리에 대한 구체적 기준이 없고, 운영 등록 후 계획 이행을 관리·감독할 수 있는 정기점검이 의무화 되어 있지 않아 동물들에 대한 최소한의 복지조차 이뤄지기 힘든 게 가장 큰 문제점이다.


앞으로 더 많은 동물들의 희생을 막기 위해서는 외국의 사례처럼 동물원 면허제(허가제)와 검사관 제도를 도입하여 야생동물 사육을 위한 면허 취득 교육과정을 이수하게 하고, 주기적으로 갱신되는 시스템을 도입해야한다.


1년에 한 번씩 동물원 시설 평가와 동물들의 상태와 사육 환경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여, 이제는 인간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동물원 동물들에게 최대한의 생태적 환경을 조성하고, 전시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여야한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 이상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 되지 않고, 대구시 동물원 문화를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2021. 2. 16

 

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동물보호특별위원회


0 Comments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