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소식/보도 > 논평/보도
논평/보도

앞산 모노레일 사업추진은 백지화 되어야한다.

더불어민주당대구시당 0 84

앞산 모노레일 사업추진은 백지화 되어야한다.

 

 대구시 남구청에서 추진하는 앞산모노레일 조성에 전면적인 백지화를 요구한다. 앞서 대구안전생활실천연합회 등 시민단체에서도 성명을 내고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남구청은 20196앞산 레포츠산업 활성화사업으로 모노레일 실시설계를 진행했지만 국비 확보 외에는 마땅한 예산 확보가 불가능하여 전면 보류됐다. 또다시 작년 5월 재추진을 진행하면서 실시설계비 5억 원은 전액 구비로 충당, 나머지 예상 공사비 약 70억 원은 대구시나 정부로부터 지원받을 계획이였지만 환경단체와 인근 시민들의 반발로 무산되었다.

 

 이처럼 앞산 모노레일 실시설계에 대한 문제점이 뚜렷한바, 왜 남구청은 계속 불발되었던 사업을 무리하게 용도 변경까지 하며 추진하려고 하는가?

 

 지방소멸대응기금은정부가 저출산 고령화 인구소멸에 처한 지방, 낙후된 지역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신설하기로 한 기금이다. 남구청은 시민들의 삶의 질 개선, 성평등, 사회혁신을 통해 출산을 선택할 수 있는 사회적 조건을 만들어야 하며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한 지속가능사회라는 비전 실현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구성되어야 할 것이다.

 

 남구의 인구유출은 어느 지역보다 심각하다. 환경과 안전 등에 관한 심각한 문제가 있는 앞산 모노레일 설치 사업을 무리하게 하지 말고 남구청이 이미 계획한 청년센터와 300석 공연장을 갖춘 플랫폼 건설 남구의 1인 가구 지원 산후조리원 설립 등의 뚜렷한 목적이 있는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우선이다.


 앞서, 설치된 대명동 빨래터자리의 해넘이공원과 강당골의 국제클라이밍장은 누구를 위한 것이냐? 근본적인 변화에 대한 고민이 없고 단순히 문화·관광 진흥에 따른 이동인구 규모 증가로 당장 눈에 보이는 결과에 초점을 맞췄다면 그 결과는 강 건너 불구경하듯 뻔한 결과를 초래한다.


 남구청과 남구의회는 지방소멸대응 기금을 승인받고 사업 목적과 전혀 다른 임의로 용도를 변경해서 사업비 증액까지 하려는 꼼수를 부리지 말고 즉각 중단해야 하며, 실생활을 하는 주민들을 위한 당면과제를 엄선하여 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한 지속가능사회를 위한 행정을 할 것을 바란다.



2022. 09. 16

중구남구지역위원회(위원장 최창희)&더불어민주당 대구광역시당

 

 

0 Comments
Category